HOME > 학회게시판 > 학회소식

 
작성일 : 20-03-24 15:09
[동정] 플랜트 건설 분야(두산중공업, 한국수력원자력, 한전KPS)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86  
 

두산중공업


* 부산신항 크레인 공급계약 체결 *


 두산중공업은 부산항만공사와 트랜스퍼 크레인(Transfer Crane) 12기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부산신항 서측 2-5단계 부두에 설치될 예정으로 2022년 3월까지 공급할 계획이다. 이번에 수주한 트랜스퍼 크레인은 원격 무인 운전을 통해 터미널 야드에서 컨테이너를 적재하거나 이송하는 장비다. 2006년 개장한 부산신항은 현재 약 230여기의 트랜스퍼 크레인을 운영하고 있다. 이 중 두산중공업이 2006년 1-1단계에 공급한 49기를 제외한 나머지는 모두 중국제품이다. 두산중공업 박홍욱 파워서비스BG장은 “이번 수주로 약 15년 만에 국내에서 제작한 크레인을 부산신항에 공급하게 됐다”며 “국내 협력사들과 함께 좋은 품질과 성능의 크레인을 부산신항에 공급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두산중.jpg




한국수력원자력


* 디지털 기반 4차 산업혁명 본격 추진 *


한국수력원자력이 ‘Energy 4.0 Digital-KHNP’ 중·장기 로드맵을 확정하고 4차 산업혁명기술을 속도감 있게 도입한다. 로드맵을 통해 한수원은 1단계로 각종 절차 등 업무프로세스를 표준화하고, 2단계는 표준화한 절차들의 데이터화 및 통합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3단계는 지능형 발전소 구현을 목표로 하고 있다.  로드맵의 첫걸음으로 한수원은 국내원전 최초로 한빛6호기에 무선통신 인프라를 구축하고, 각종 솔루션을 적용하고 있다. 그동안 원자력발전소는 엄격한 규정과 규제를 받는 국가 보안시설로 무선통신 구현에 어려움이 있었으나, 한수원은 SK텔레콤과 협업을 통해 한빛6호기에 안전성과 보안성이 우수한 무선통신 인프라를 구축했다. 이를 통해 현장-사무실간 무선 영상통화, 현장사진 전송 등 6종의 솔루션을 적용하고 있으며, 현재 스마트 열화상·내시경 카메라 등 추가 솔루션도 개발하고 있다. 3단계까지의 로드맵이 완성되면 무선통신 인프라를 바탕으로 발전소의 각종 데이터 분석이 자동화되어 정비 및 운영의 편의와 효율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한전KPS


* 진동분야 최고등급 훈련기관 자격 인정 *


발전설비 정비 전문회사인 한전KPS는 국내 최초로 기계 상태 감시 및 진단 진동분야 최고등급(영역Ⅳ, ISO 18436 기반) 훈련기관으로 인정  받음에 따라, 이에 따른 인정서 수여식을 지난 2월 19일 나주에 위치한 동사 인재개발원에서 개최했다. 진동분야 영역Ⅳ는 현장 진단 분석을 독자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중급자격인 영역Ⅲ의 수준을 넘어 기계구조물의 공진 등 이와 같은 특성 규명 및 설계적인 관점에서 진단 대책을 수립할 수 있는 동 분야의 최고 기술자격을 의미한다. 한전KPS 인재개발원은 이번 한국소음진동학회 부설 한국설비진단자격인증원으로부터 진동분야 최고등급 영역Ⅳ 훈련기관으로 인정받음에 따라 그동안 해외기관을 통해서만 자격취득 기회가 주어졌으나, 이제는 국내에서도 진동분야 최고 등급인 영역Ⅳ 자격자를 배출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

 

 


 

 

 

 

 

 

 

*본 회원사 동정은 학회의 특별회원사 홈페이지 및 관련 뉴스를 편집한 것 이며, 이와 관련한 사항은

학회 사무국 황희용 과장(02- 538-6511) 로 연락바랍니다